닫기

제품

온세미, 이미징 기술로 차세대 디지털 시네마토그래피 확장

URL복사

 

온세미가 아리(ARRI)의 알렉사(ALEXA) 35 카메라용 맞춤형 고급 CMOS 센서를 개발했다고 발표했다.

 

해당 카메라는 온세미의 ALEV 4 슈퍼(Super) 35 4.6K CMOS 이미지 센서를 사용해 RGB 컬러 필터와 최대 프레임 속도 120fps이 특징인 6.075um 피치로 4608x3164픽셀(14.6M픽셀)의 해상도를 제공한다.

 

이 센서는 픽셀 응답 최적화를 위한 온세미의 최신 기술, HDR 기술 및 고속 판독 시 픽셀 균일성 개선을 특징으로 하며, 메인스트림 온세미 센서에도 적용되는 기술이다.

 

최적화된 판독 기술이 적용된 고해상도, 대형 픽셀 이미지 센서는 초당 120프레임의 4.6K 이미지, 17스탑의 다이내믹 레인지(Dynamic Range)를 제공해 전례 없는 품질의 이미지를 생성한다.

 

확장된 다이내믹 레인지는 단일 프레임의 고대비 장면에서 더 높은 디테일을 가능하게 하여 뛰어난 이미지와 색상 경험을 제공한다.

 

아리의 카메라 시스템 사업부 책임자 겸 전무 이사인 월터 트라우닝거(Walter Trauninger)는 “2005년 첫 번째 ARRIFLEX D-20을 시작으로 2010년 6월에 출시된 첫 번째 알렉사, 올해 출시된 알렉사 35까지 모든 디지털 아리 카메라는 온세미와 공동으로 개발한 CMOS 센서를 기반으로 한다"고 밝혔다.

 

이어 "두 회사 간의 긴밀한 협력은 우리가 영화 제작자에게 최고의 전반적인 이미지 품질을 제공할 수 있는 토대가 된다"며, "이러한 장기적인 약속은 끊임없이 변화하는 반도체 시장에서 절대적인 예외이며 우리에게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온세미의 ISG 총괄 겸 부사장인 로스 자투(Ross Jatou)는 “아리와 함께 알렉사 35 카메라용 이미지 센서를 개발하는 것은 성능을 극대화하면서 저렴한 비용으로 고품질의 고급 센서를 개발할 수 있는 온세미의 능력을 보여준다"며, "22년 동안 아리와 긴밀히 협력한 것은 고급 디지털 시네마토그래피 및 머신비전 시장에 이미지 센서를 제공하려는 온세미의 노력과 기술을 입증한다"고 말했다.

 

한편 2022년 제75회 칸 영화제의 황금종려상 수상자인 "트라이앵글 오브 새드니스(Triangle of Sadness)”을 포함해 영화제에서 초연된 49편 중 30편이 모두 온세미의 맞춤형 CMOS 이미지 센서로 구동되는 아리의 알렉사 제품군 카메라를 사용했다.

 

2017년 온세미의 CMOS 센서가 탑재된 아리 알렉사 카메라 시스템은 영화 예술 과학 아카데미(AMPAS)의 과학 및 엔지니어링 상(Scientific and Engineering Award)과 텔레비전 아카데미(Television Academy)의 엔지니어링 에미상(Engineering Emmy)을 수상했다. 더불어 온세미는 2021년 미국 국립 텔레비전 예술 과학 아카데미(NATAS)에서 기술 및 엔지니어링 부문 에미상을 수상했다.

 

오토메이션월드 이동재 기자 |






주요파트너/추천기업